회원로그인

지역별 정보
근무별 채용정보
 
작성일 : 18-11-13 20:57
가족모임
 글쓴이 : 냐지뷰킈46
조회 : 17  

저는 엄마가 첫째인 외갓집 모임을 강제로 참여합니다.

아래로 이모가2 막내삼촌이 한분 계시는데

나이 30을 먹었는데도 여전히 적응이 안됩니다.

모일때마다 하는 소리가 다 제 상처거든요.

다들 비슷하지만 돈.다이어트.직장.이성 이야기 말고도

성격지적 외모비하 그중에서 제일 큰건

용동이야기인데 막내이모 아들들이 봉투를 드리는데

넌 첫째가 되가지고 왜 아무것도 없냐? 이러길

제 사정이란건 1도 알생각도 안하고..

속사포로 쏟아지는 애기들 다 저를 힘들게 하는데

정작 부모님은 모르쇠하고 무반응이라 더 답답합니다.

제가 매번 갈때마다 불편하다고 안간다고 하면

투철한 정신으로 다 전참이라고하고.

오히려 이거 때문에 모임있다하면 그때 약속 잡고

그러고 했는데 소용이없더라구요.

앞으로도 계속 이럴진대 어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.

아 참고로 제가30이고 밑에 막내이모 아들이 26입니다.

소통1도 안하는 지간이라.. 말도 없고요.


 
   
 


광고
고객센타
  • (주) 잡밴드
  • (주)잡밴드 | 설립일 : 2004년 12월29일 | 대표이사 : 손재명
  •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대림로41길 20-4(대림동) | 사업자등록번호 605-08-83331
  • 통신판매업신고 : 제2010-서울영등포-0490호 | 직업제공사업 신고필증 : j1204220140001
  • 오전9시-오후6시 / 토,일 공휴일 제외(12시-1시 점심) | 이메일 : jobhankook@naver.com
  • Copyright ⓒ 2007-2018 jobband.co.kr All rights reserved.
은행정보